박항서의 베트남, 운명이 걸린 북한전…필요한 건 '대승'

입력2020년 01월 16일(목) 09:15 최종수정2020년 01월 16일(목) 09:15
박항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3전 전승으로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에 오른 김학범호.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도 그 뒤를 따를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7시15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오세훈의 멀티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조별리그 3전 전승, 조 1위로 8강에 안착했다.

이제 한국이 상대할 8강 상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8강 상대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후보 중 하나다. 그러나 현재 베트남의 상황은 썩 좋지만은 않다. D조에서 2경기 연속 득점 없이 2무를 기록하며 조 3위에 머물러있다. 북한과의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둔다고 하더라도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할 수 없는 벼랑 끝에 서 있다. D조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고, UAE-요르단전에서 양 팀의 승, 패가 갈린다면 베트남은 패한 팀보다 승점 1점 앞서 조 2위로 8강 무대에 올라선다. 그러나 이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다면, 베트남은 UAE, 요르단과 승점이 같아져 상대 전적 다득점을 따지는 상황에 놓인다. 이렇게 되면 UAE와 요르단을 만나 골을 터트리지 못한 베트남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된다.

이 경우를 제외하고, 베트남이 북한을 꺾고 UAE와 요르단전도 베트남에 유리하게 끝나면 한국-베트남 대결이 성사된다. 개최국인 일본을 제외하고 상위 3팀에 올림픽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토너먼트 첫 단계에서 만나는 것은 다소 아쉬움을 남길 수 있으나, 이 또한 승부의 세계에서는 어쩔 수 없는 운명이다.

베트남은 16일 오후 7시15분 북한과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최종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