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전 살아난 오세훈, 엄원상도 부활할까

입력2020년 01월 16일(목) 10:16 최종수정2020년 01월 16일(목) 10:16
엄원상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김학범호가 오세훈의 멀티골에 힘입어 우즈베키스탄을 꺾었다. 하지만 측면 공격수 엄원상은 부진에 빠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2-1로 이겼다.

한국은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하며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본선에 오른 16개 국가 가운데, 조별리그를 전승으로 통과한 팀은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의 승리 일등 공신은 단연 오세훈이었다. 전반 5분 정승원의 중거리슛이 오세훈의 어깨를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처음에는 정승원의 득점으로 기록됐지만, 잠시 뒤 오세훈의 득점으로 정정됐다. 오세훈의 이번 대회 첫 득점이었다.

행운의 득점을 기록한 오세훈은 이후 193cm의 높이와 뛰어난 발밑 능력을 바탕으로 포스트 플레이를 펼치며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미드필더와의 연계를 통해 감각을 조율한 오세훈은 1-1로 맞선 후반 26분 절묘한 턴동작 이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우즈베키스탄의 골 망을 갈랐다. 이 득점은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었다.

오세훈은 지난 중국과의 조별리그 1차전 부진한 활약을 펼쳤다. 이 대회 직전 호주와의 평가전에서 득점포를 기록해 기대를 모았지만 최전방에 고립되며 무색무취한 경기력을 드러냈다. 그러나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진가를 드러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 대표팀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오세훈의 부활로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 그러나 '높이'의 오세훈이 부활했지만 '스피드'의 엄원상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도 침묵을 지켰다.

엄원상은 이날 경기에서 오른쪽 윙어로 선발 출전해 측면 공격을 담당했지만 부진한 모습을 드러냈다. 빠른 스피드의 장점이 있는 선수지만, 깔끔하지 못한 터치와 무리한 드리블로 자신의 무기를 십분 발휘하지 못했다.

엄원상은 중국전에서도 아쉬운 모습을 나타낸 바 있다. 특히 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인 오세훈과의 찰떡 호흡을 기대했지만 실망감만 남겼다.

하지만 이번 대회 이강인과 백승호의 미합류로 중원 지배력이 약해진 한국으로서는 엄원상의 부활이 절실하다. 중원에서 주도권을 차지 못해 팽팽한 경기 양상으로 흐르면 측면에서 활로를 열어줄 선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엄원상의 스피드와 드리블 능력은 날개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대표팀 최고 옵션 중 하나다.

엄원상이 그간의 부진을 털고 대표팀에게 힘을 불어넣어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