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직접 쓴 에세이 언급 "사실 지금 많이 슬퍼요"

입력2020년 01월 19일(일) 11:35 최종수정2020년 01월 19일(일) 11:35
전소밍 에세이 표지 / 사진=전소민 SNS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소민이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았다.

19일 전소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쓴 에세이 '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를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과 더불어 전소민은 장문의 글을 통해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는 "사실 지금 많이 슬퍼요. 별 관심 없겠지만 사실 누군가 내 넋나간 표정에 무슨일 있냐 물어주는 것 조차 저는 사랑받고 있는 일일지 몰라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휴대폰을 아무리 뒤져 보아도 당장 달려와 줄 사람 한명 없다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겠지요"라며 "언제부터 이렇게 저는 혼자였을까요"라고 쓸쓸한 마음을 드러냈다.

전소민은 "제 친구가 저의 책 몇 페이지를 읽다가 살며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았어요. 그 어떤 표현보다 행복하고 감사했어요. 이해 받는 기분이었어요. 내가 그토록 바래왔던 나의 이해들을 알아주었어요"라면서 자신이 발간한 책을 언급했다.
전소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어 "기특해 해줬어요. 듣지 않으려 했고, 마저 하지 못했고, 껍질처럼 생각조차 해주지 않았던 나의 이야기들을. 이제는 조금 찬찬히 입안에서 굴리며 녹여줄 여유가 있다면 펼쳐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너희는 지겹고 관심없고 듣기 싫었던 몰랐던 내 마음을 나는 이렇게 적어보았으니까"라며 "모두 다 알고 있는 이야기라면 만약에 달려와 안아줬을까. 아니 안들 똑같겠지. 그건 나의 미련, 혹시 기대, 로망, 몰랐는데 알 수도 있었다는 착각. 먼길을 돌 조차 관심없을 이야기"라며 에세이에 담긴 내용을 설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전소민은 내달 2월 1일 오후 5시 광화문 서점에서 예비 독자들과의 만남을 예고하며 "역사적인 낭만을 가져요. 같이 울어요. 우리 손수건 가져오세요"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 했다.



이하 전소민 인스타그램 전문.

사실 지금 많이 슬퍼요. 별 관심 없겠지만 사실 누군가 내 넋나간 표정에 무슨일 있냐 물어주는 것 조차 저는 사랑받고 있는 일일지 몰라요.

휴대폰을 아무리 뒤져 보아도 당장 달려와 줄 사람 한명 없다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겠지요. 언제부터 이렇게 저는 혼자였을까요.

제 친구가 저의 책 몇 페이지를 읽다가 살며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았어요. 그 어떤 표현보다 행복하고 감사했어요. 이해 받는 기분이었어요. 내가 그토록 바래왔던 나의 이해들을, 알아주었어요. 기특해 해줬어요. 듣지않으려 했고, 마저 하지 못했고, 껍질처럼 생각조차 해주지 않았던 나의 이야기들을.

이제는 조금 찬찬히 입안에서 굴리며 녹여줄 여유가 있다면, 펼쳐주세요. 너희는 지겹고 관심없고 듣기싫었던 몰랐던 내 마음을 나는 이렇게 적어 보았으니까. 모두 다 알고 있는 이야기라면 ... 만약에 달려와 안아줬을까.아니, 안들 똑같겠지. 그건 나의 미련 , 혹시 기대, 로망, 몰랐는데 알 수도 있었다는 착각. 먼 길을 돌조차 관심없을 이야기.

#술먹고전화해도되는데 #하세요#저는하고 후회하며 미련없는타입. #여러분 2월1일 5시 광화문 교보에서 역사적인 낭만을 가져요. 같이 울어요. 우리 손수건 가져 오세요. 전소민 너무 영광입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탁재훈 해외 원정 도박 의혹, 활동 적신호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탁재훈이…
기사이미지
'예능 대세' 제시, 솔직당당한 매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수 제시가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
기사이미지
다케우치 유코 사망, 日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사망했다…
기사이미지
"한류 새싹을 지켜주세요" 미성년 연예인 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정부가 미성년 연예인을 …
기사이미지
'슈퍼 코리안데이' 류현진·김광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