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2020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 개최…기술위원회 신설

입력2020년 01월 20일(월) 17:01 최종수정2020년 01월 20일(월) 17:01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20년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20일(월)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20년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열었다.

이 날 이사회에서는 K리그 심판 운영 업무를 대한축구협회에 이관, '기술위원회' 신설, 신임 이사 선출 및 기술위원장 선임, '대전하나시티즌', '충남아산FC'의 회원 변경 안건 승인, 전남, 서울이랜드의 제2유니폼 승인, 정관 및 규정 개정, 2019년 결산 및 2020년 예산 승인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 했다.

▲ K리그 심판 운영 업무를 대한축구협회에 이관

1996년부터 연맹이 담당해왔던 K리그 심판 운영 업무가 2020시즌부터 대한축구협회로 이관된다.

▲ 기술위원회 신설

기존의 경기위원회가 확대 개편돼 '기술위원회'가 신설된다. 기술위원회는 기존의 경기평가, 감독관 운영 등을 넘어 리그 발전을 위한 K리그 팀들의 전술, 기술, 연구 분석까지 업무 범위를 확장한다. 이러한 취지에 따라 기술위원회 산하에는 기술연구그룹(TSG), 경기감독관그룹(MCG), 시설개선그룹(FDG) 등으로 나눠 운영될 예정이다.

▲ 신임 이사 선출 및 기술위원장 선임

연맹 신임 이사로는 수원FC 김호곤 사장과 충남아산FC 박성관 단장을 선출했으며, 신임 기술위원장으로는 조영증 현 심판위원장이 선임됐다.

▲ '대전하나시티즌', '충남아산FC'의 회원 변경 안건 승인

재단법인 하나금융축구단이 기존 대전시티즌을 인수함에 따라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재창단한 대전은 2020년부터 K리그2에 참가하게 된다. 또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이 군경팀에서 완전한 시민구단 형태로 전환하며 '충남아산FC'로 팀명을 변경하고 2020년 K리그2에 참가하게 된다.

▲ 전남, 서울이랜드 제2유니폼 승인

2019년 12월 이사회에서 각 팀의 제2유니폼은 흰색으로 하여야 한다는 규정이 신설되었으나, 전남과 서울이랜드의 경우 해당 안건 승인 전에 2020시즌 유니폼이 제작 완료된 점을 고려해 이번 시즌에 한해 적용을 유예하도록 했다. 단, 전남은 시즌 진행 중 필요시 연맹이 경기별로 유니폼 색상을 배정할 수 있다.

▲ 성범죄 관련 징계 강화 등 규정 개정

K리그 선수나 코칭스태프가 성폭력처벌법 제2조에 해당하는 성범죄를 범할 경우 제명하도록 상벌규정의 유형별 징계기준을 강화했다.

그 외에 주요 규정 개정 사항으로는 각 구단 사무국 임직원 등록제 운영을 통한 K리그 인적 자원 관리(클럽규정), K리그 안전가이드라인과 가변석 가이드라인 준수 의무 명시 및 관중 소요 등 사태 유발자에 대한 구단의 사후조치 근거 마련(경기 규정), 제재금을 미납한 선수 또는 코칭스태프의 등록 거부 근거 마련(선수 규정) 등이 있다.

▲ 2019년 결산 및 2020년 예산안 승인

한편 이번 이사회와 총회에서는 2020년도 연맹 사업계획을 심의하고, 전년 대비 약 34억 8천 6백만원이 증가한 약 363억 9천 8백만 원의 예산을 승인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