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니, 오늘(21일) 13주기…스물여섯에 떠난 별

입력2020년 01월 21일(화) 15:06 최종수정2020년 01월 21일(화) 15:07
유니 / 사진=유니 미니홈피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故 유니가 세상을 떠난 지 13년이 됐다.

故 유니는 2007년 1월 2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6세의 꽃다운 나이였다.

당시 유니는 악성 댓글로 인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3집 음반 발표를 앞두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유족의 뜻에 따라 유니의 3집 앨범이 발매됐다. 해당 앨범에는 발라드, 댄스, 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겼다.

유니는 1996년 KBS1 드라마 '신세대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납량특선 8부작', 'TV소설 은아의 뜰'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2003년 가수로 변신했다. 곡 '콜콜콜(Call Call Call)'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외출 자제하라" 자가격리 권고 어긴 윤학의…
기사이미지
김상혁, 이혼→각종 추측성 루머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클릭비 출신 김상혁과 쇼핑몰 CEO 송다…
기사이미지
마미손·김서형→'이태원 클라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유쾌한 패러디로 …
기사이미지
"개인의 자유"vs"부정적 영향" 한소희, 과거…
기사이미지
144경기 강행하겠다는 KBO, 커지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5월초를 개막 D-데이로 결정했다…
기사이미지
"음악이 힘 되길" 신승훈→태진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요계가 음악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