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니, 오늘(21일) 13주기…스물여섯에 떠난 별

입력2020년 01월 21일(화) 15:06 최종수정2020년 01월 21일(화) 15:07
유니 / 사진=유니 미니홈피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수 故 유니가 세상을 떠난 지 13년이 됐다.

故 유니는 2007년 1월 2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6세의 꽃다운 나이였다.

당시 유니는 악성 댓글로 인해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3집 음반 발표를 앞두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유족의 뜻에 따라 유니의 3집 앨범이 발매됐다. 해당 앨범에는 발라드, 댄스, 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담겼다.

유니는 1996년 KBS1 드라마 '신세대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납량특선 8부작', 'TV소설 은아의 뜰'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2003년 가수로 변신했다. 곡 '콜콜콜(Call Call Call)'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봉준호, 그는 여전히 목마르다 …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