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지민 "입양가정 지원금, 아이들 이름으로 저축 중" [TV캡처]

입력2020년 01월 22일(수) 08:11 최종수정2020년 01월 22일(수) 08:15
인간극장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인간극장' 이지민 씨가 입양 가정 지원금을 저축 중이라고 전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지민 씨네 입양일기' 3부로 꾸며져 강내우, 이지민 씨 부부와 공개입양으로 만난 하늘, 산, 햇살, 이슬 4남매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민 씨는 입양 가정 지원금을 아이들 이름으로 저축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통장은 당장 본인이 찾을 수 없고, 부모가 찾을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이가 일정 나이가 되면, 통장을 만든 구청에 가서 직접 신청할 수 있다"며 "15만 원이 나오는데, 이 돈에서 일정 금액은 통장에 저축하고 나머지는 아이들 보험에 나간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수 팀, 연말 결혼 소식 "예비신부는 미모…
기사이미지
英 스카이스포츠, '4골' 손흥민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4골을 폭발시킨 손흥…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