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퇴장' 아스널, 첼시와 극적인 2-2 무승부

입력2020년 01월 22일(수) 08:55 최종수정2020년 01월 22일(수) 09:18
사진=프리미어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아스널이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첼시 원정에서 값진 무승부를 거뒀다.

아스널은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아스널은 6승12무6패(승점 30)를 기록하며 10위에 머물렀다. 첼시는 12승4무8패(승점 40)로 4위를 유지했다.

경기 주도권은 첼시가 잡았다. 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태미 에이브러햄의 헤더 슈팅이 골키퍼 정면을 향했고, 2분 뒤 칼럼 허드슨-오도이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계속해서 아스널의 골문을 두드린 첼시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8분 다비드 루이스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 조르지뉴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반칙을 범한 루이스는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수적 열세에 놓인 아스널은 추가 실점을 막기 위해 수비에 무게를 둔 채 역습을 시도했다. 분위기를 탄 첼시는 쉴 새 없이 아스널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전을 1-0으로 리드한 첼시는 후반전에는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아스널은 후반 9분 메수트 외질을 대신해 마테오 귀엥두지를 투입해 중원에 무게감을 더했다. 이후 첼시의 공세를 막아내던 중 후반 19분 은골로 캉테의 실수를 틈타 동점골을 터뜨렸다. 가브리엘 마르티넬리가 캉테의 볼을 탈취해 빠른 속도로 첼시 골문 앞까지 질주했고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을 허용한 첼시는 마테오 코바치치와 캉테를 빼고 로스 바클리와 메이슨 마운트를 투입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결국 첼시는 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문전 앞 혼전 상황을 뚫고 골망을 갈랐다.

경기는 이대로 마무리되는 듯했으나 아스널도 막판 집중력을 발휘했다. 후반 41분 엑토르 베예린이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문 구석을 갈랐다.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