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새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로 낙점?

입력2020년 01월 22일(수) 10:12 최종수정2020년 01월 22일(수) 10:13
사진=LG 트윈스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LG 트윈스의 새 외국인 타자 윤곽이 드러났다.

미국 매체 디 애슬래틱의 켄 로젠탈 기자는 22일(한국시각)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의 LG가 콜로라도 로키스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와 계약했다"고 전했다.

이어 "라모스는 콜로라도의 유망주 랭킹 27위에 올랐던 선수"라며 "지난해 트리플A에서 30홈런 105타점 타율 0.309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LG는 일찌감치 두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과 케이시 켈리와 재계약을 맺었다. 지난 시즌 함께 했던 카를로스 페게로와 결별을 택하면서 새 외국인 타자 영입에 나섰다. 하지만 여러 후보군을 물색했지만, 계약에 난항을 겪으면서 KBO 리그 10개 구단 중 LG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치지 못했다. 아직 LG 구단 측의 공식 발표는 없지만 라모스로 낙점한 것으로 보인다.

1994년생인 라모스는 메이저리그 무대 경험이 없다. 지난해 트리플A에 처음으로 입성해 콜로라도 산하 앨버커키 아이소톱스에서 뛰며 30홈런을 터뜨렸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