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손흥민 걱정 안해…노리치전서 득점할 것"

입력2020년 01월 22일(수) 10:36 최종수정2020년 01월 22일(수) 11:08
손흥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골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손흥민을 감쌌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노리치 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4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토트넘은 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에 허덕이며 8위에 머물고 있다. 팀 내 주포 해리 케인의 부상 이후 선수단 집단 부진에 빠졌다. 그동안 에이스 노릇을 하던 손흥민의 부진이 뼈아프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7일 번리전에서 환상적인 70m 질주골을 터뜨린 이후 침묵하고 있다. 공식전 7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고 있다. 팀을 이끌어야 할 손흥민의 부진은 토트넘에게 부정적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무득점을 크게 걱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무리뉴 감독은 영국 매체 풋볼 런던과 인터뷰에서 "나는 손흥민이 골을 넣지 못하고 있지만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 케인의 이탈 속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골만 잘 넣고 팀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도 있다. 골을 넣지 못해도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라면서 "노리치를 상대로 손흥민이 득점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노리치전에서 총력전을 다해야 한다. 토트넘은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6위 울버햄튼 원더러스(이상 승점 34), 7위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3)에 뒤진 8위에 위치해 있다. 승점 31로 9위 사우샘프턴과 동률을 이루고 있다. 그 밑으로 아스널과 크리스탈 팰리스, 에버턴, 뉴캐슬 유나이티드(이상 승점 30)가 1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이번 라운드에서 패배하기라도 한다면 10위권 밖으로 추락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