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너리즘 빠진' 설 특집 방송, 우릴 대로 우렸다 [ST설날기획]

입력2020년 01월 24일(금) 15:00 최종수정2020년 01월 24일(금) 09:01
사진=KB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2020년 설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가족끼리 둘러앉아 특집 방송을 보는 건 명절 묘미 중 하나다. 그러나 기존 예능과 드라마 재방송, 매번 보는 음악 예능과 아이돌 운동회는 시청자들을 TV 앞에 붙잡아 두기 역부족이다. 우릴 대로 우린 프로그램은 탄식만 나온다.

◆ KBS, '동백꽃 필 무렵' 재방송→씨름 특집

KBS는 '2019 KBS 연기대상' 12관왕을 차지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편성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25일과 26일 양일간 연속 방송된다. 인기 드라마를 정주행할 기회를 준다는 취지다. 아무리 드라마의 인기가 높았을지라도 재방송일 뿐, 특별함이 없다.

또 KBS는 씨름을 전면에 내세웠다. KBS1에서는 '2020 설날장사 씨름대회'가, KBS2에서는 씨름 예능인 '씨름의 희열' 비하인드가 방송된다. KBS1의 전통 씨름은 수년간 명맥을 이어왔기에 전통으로 여길 수 있다. 그러나 씨름 예능 비하인드는 기존 예능 프로그램의 연장선이다. 특히 같은 날 오후 시간대 편성은 씨름에 대한 피로도만 높인다. 씨름 피하려다 씨름 만나는 격이다. 화면에서 모래맛이 느껴질 것만 같다.

그나마 특집이라고 불릴만한 프로그램은 '음치는 없다 엑시트'(이하 '엑시트')가 전부다. '엑시트'는 연예계 대표 음치 스타들과 국내 최고 실력파 가수들이 1:1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엄밀히 따지자면 음치 연예인은 특별한 소재는 아니다. 과거 서민정 등 노래를 못하는 연예인들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음치들이 실력파 가수들과 짝을 이뤄 성장한다는 데 의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 사진=MBC

◆ MBC, '아육대' 550분 편성

MBC도 곰탕처럼 우린 프로그램들이 대기 중이다.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대표적이다. 2010년부터 매년 명절마다 방송되는 '아육대'는 세월이 흐르며 출연하는 아이돌의 라인업과 몇몇 스포츠 종목만 바뀔 뿐 같은 포맷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아육대'는 각종 사고와 논란 등 구설수에 오른 바 있어 더욱 안타까운 상황이다. 아이돌들은 스포츠 종목에 임해야 하는 만큼 연습 과정을 거치고, 그 과정에서 잦은 부상에 시달린다. 또 팬들은 응원전에 나서며 역조공, 팬들 간의 싸움 등 잡음이 끊이질 않는다.

이러한 '아육대'가 이번엔 24일, 25일, 27일 총 3일간 550분이라는 파격 편성을 앞세웠다. 에이핑크, AOA, 김재환, 정세운, 하성운, ITZY 등 인기 아이돌 스타들이 총출동해 총 7개 종목에서 진검 승부를 펼친다는 것이다. 색다를 게 없는 상황에서 편성 시간만 늘린 셈이다. 3일이라는 시간 동안 새로운 시도는커녕 우려먹기 식 '아육대'는 시청자들의 피로도만 높인다.

◆ SBS, 설 특집 프로그램이 없다

SBS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특집 프로그램 하나 없이 예능과 드라마만 연속으로 방송된다.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집사부일체'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 '맛남의 광장' '정글의 법칙 in 추크' '백종원의 골목식당', 교양프로그램 '생활의 달인'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드라마 '스토브리그' 등 전 프로그램을 방송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이번 편성은 '스토브리그'를 결방하면서까지 결정된 것으로 더욱 납득이 되지 않는다. '스토브리그'는 현재 시청률 16.5%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성과 인기가 높은 드라마다. 극이 중후반부를 달려가는 상황에서 결방은 치명타다. 흐름이 끊길 우려가 있으며 향후 시청률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렇기에 시청자들의 원성은 자자하다. 이 모든 것을 안고 설 편성을 했다기엔 설득력이 떨어진다.

하나하나 따져봐도 이번 설 특집 프로그램은 빈약하다. 매너리즘에 빠진 듯 방송사의 안일한 태도가 문제다. 과거 풍성한 볼거리를 자랑한 명절 특집 프로그램은 어디로 도망가고, 그 자리에 재방송과 우려먹기만 남았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탁재훈 해외 원정 도박 의혹, 활동 적신호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탁재훈이…
기사이미지
"한류 새싹을 지켜주세요" 미성년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정부가 미성년 연예인을 위한 권익 보…
기사이미지
'예능 대세' 제시, 솔직당당한 매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수 제시가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
기사이미지
"역시 BTS"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1…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다이…
기사이미지
'슈퍼 코리안데이' 류현진·김광현…
기사이미지
다케우치 유코 사망, 日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