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가뭄' 해소한 손흥민 "자신감 되찾을 골 필요했다"

입력2020년 01월 23일(목) 11:04 최종수정2020년 01월 23일(목) 11:39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11호골이자 새해 첫 득점으로 한 달 넘게 계속된 골 가뭄의 마침표를 찍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노리치 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4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맞선 후반 34분 헤더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세르주 오리에-지오바니 로 셀로를 거쳐 델리 알리를 향해 공이 전달됐다. 알리가 페널티 박스 우측에서 슈팅으로 시도했지만, 수비수 몸에 맞고 높게 떴다. 손흥민은 공중에 뜬 볼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해 집중력을 잃지 않고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2020년 첫 골이자 올 시즌 11호골을 터트린 순간이었다. 정확히 46일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그제서야 미소를 지으며 동료들과 기쁨을 함께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스퍼스TV와 인터뷰를 통해 "모든 골은 특별하지만 오늘 골은 좀 더 특별하다"면서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8일 번리전에서 70여m를 홀로 질주해 환상골을 터뜨린 이후 극심한 부침을 겪었다. 퇴장과 출전 정지 징계, 골 침묵 등 여러모로 마음 고생이 심했다.

이에 손흥민은 "(그동안 골을 넣지 못해) 힘들었다. 그래서 더 평정심을 유지하며 팀을 위해 뛰려고 노력했다. 그러던 중 마지막 순간 나에게 공이 왔다"고 득점 장면을 회상했다.

또한 "승점 3점을 따내고, 자신감을 되찾기 위해 팀 전체가 정말 열심히 싸웠다"면서 "오늘은 승리하는 것만이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