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루키' 자이온 윌리엄스, NBA 데뷔전서 22득점…스타 탄생 예고

입력2020년 01월 23일(목) 14:31 최종수정2020년 01월 23일(목) 14:31
자이온 윌리엄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자이온 윌리엄슨(뉴욜리언스 펠리컨스)이 데뷔전부터 자신의 진가를 증명했다.

뉴올리언스는 23일(한국시각)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스무디킹 센터에서 열린 2019-2020 미국프로농구(NBA) 샌안토니오 스퍼스와의 홈경기에서 117-121로 졌다.

이날 패배로 뉴올리언스는 17승28패를 기록, 서부 컨퍼런스 12위에 머물렀다. 반면 샌안토니오는 20승23패가 됐다.

그러나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뉴올리언스에 있었다. 지난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뉴올리언스에 지명됐던 윌리엄슨은 이날 홈팬들 앞에서 데뷔전을 가졌다.

윌리엄슨은 ‘차세대 르브론 제임스’로 불린다. 201cm의 신장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운동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미래의 슈퍼스타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윌리엄슨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무릎 반월판 부상을 당해 한동안 코트에 서지 못했고, 시즌 중반에서야 뒤늦은 데뷔전을 치를 수 있었다.

시작은 기대 이하였다. 윌리엄슨은 3쿼터까지 약 11분 동안만 코트에 서며 5득점 4리바운드에 그쳤다.

하지만 윌리엄슨은 4쿼터 들어 서서히 자신의 진면목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3점슛 4개를 포함해 17득점을 쏟아부으며 뉴올리언스의 추격전을 이끌었다. 비록 뉴올리언스는 샌안토니오에 패했지만, 윌리엄슨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윌리엄슨은 18분 동안 22득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라는 준수한 성적으로 데뷔전을 마무리 지었다.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른 윌리엄슨이 남은 시즌 동안 어떤 모습을 더 보여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