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돌잔치도 못 했다" 길, 은둔 생활→결혼·득남 고백 [종합]

입력2020년 01월 28일(화) 07:33 최종수정2020년 01월 28일(화) 07:33
길 결혼 득남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2017년 음주운전 논란 이후 은둔생활을 선택했던 길이 결혼과 득남 사실을 고백해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힙합 듀오 리쌍의 길은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했다. 이는 약 3년 만의 방송 출연으로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만 일각에서는 방송 출연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길의 지난 잘못을 감싸려고 섭외한 것은 결코 아니"라며 "연예인 길의 이야기가 아니라, 일반인 길성준의 일상을 조명해 누군가의 잘못이 주변인들에게 어느 정도의 피해를 주는지를 말하고 싶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길은 카메라 앞에 3년 만에 서며 긴장한 듯 얼굴이 굳었다. 그는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너무 큰 실망감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정말 죄송합니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길은 "지금도 이 자리에 있는 게 잘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 처음 몇 달은 밖에 나가지 못 했다. 못 나가겠더라. 내가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제 자신이 너무 싫더라. 음악으로 보답을 하는 것도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악기도 다 치웠다. 어느새 혼자 남게 되고, 동료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안 하게 됐다. 축복받으면서 결혼식을 하고 아들의 돌잔치도 해야 하는데 다 못 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등장한 길의 장모는 "솔직히 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싶었다. 그런데 그때 이미 우리 손자가 딸 배 속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길은 "3년간 저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이 많았다. 재작년 언약식을 하고 작년에 아이가 생겼다. 주위에 (결혼 사실을) 아는 분들이 지금도 별로 없다. 알릴 타이밍을 놓친 것"이라며 그간의 사정을 설명했다.

눈맞춤의 시간이 지난 뒤 길 장모는 "인정을 했더라면 좋았겠다, 그랬으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 그 생각을 사실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우리 딸도 꿈이 있었고 하고자 하는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바깥을 마음대로 출입을 못하는 아이가 됐다. 숨어 있어야 한다. 난 그러자고 키운 건 아니잖아"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앞서 길은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고정 멤버로 출연하며 음악과 예능 등에서 활약하며 많은 인기를 구축했다. 그러나 2004년 음주운전으로 입건, 2014년과 2017년에도 음주운전이 적발돼 방송에서 하차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