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삼국지' 농심신라면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정 연기

입력2020년 01월 29일(수) 13:39 최종수정2020년 01월 29일(수) 13:39
(왼쪽부터) 이야마 유타와 박정환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중·일 바둑삼국지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최종라운드인 본선 3차전 일정이 연기됐다.

오는 2월17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21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이 5월5일부터 9일까지로 늦춰졌다. 일정 연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선수들의 안전 도모에 따른 것이다. 본선 3차전 개최 장소는 전기 대회가 열렸던 상하이 그랜드센트럴호텔이 유력하지만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협의를 거쳐 장소를 변경할 계획이다.

한국과 중국, 일본의 국가대표 5명씩이 출전해 연승전으로 패권을 가리는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은 2012년 영토분쟁으로 인한 중·일 관계 악화로 베이징에서 열리기로 했던 1차전이 부산으로 장소를 옮겨 벌어진 적이 있지만 본선 일정 변경은 사상 처음이다.

본선 1-2차전을 통해 9국까지 마친 21회 농심신라면배는 중국 선수 4명과 한국과 일본 선수 각각 1명씩의 선수가 생존해 있다. 중국은 선봉으로 나선 양딩신 9단이 7승1패를 거둔데 반해 한국은 원성진 9단의 1승, 일본은 이야마 9단의 1승에 머물러 있다.

본선 3차전 첫 경기인 본선10국은 박정환 9단과 이야마 유타 9단의 한·일전으로 펼쳐진다.

상대전적은 5승2패로 박정환 9단이 앞서있으며 농심신라면배에서는 2승1패를 기록 중이다. 중국은 세계 챔피언 출신인 커제·판팅위·미위팅·셰얼하오 9단 등 4명이 대기하고 있다.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고 농심이 후원하는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 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 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 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씩이 주어진다.

한편 4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바둑 올림픽 응씨(應氏)배도 무기 연기됐다. 대회 주최사인 응씨기금회는 사태가 진정되는대로 다시 대회 일정을 통보하겠다는 공문을 한국기원에 보내왔다.

2월2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중국 저장(浙江)성 타이저우(泰州)에서 열리는 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 본선도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중국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관계로 대회 일정 조정에 관한 공문 접수가 없는 상황이지만 현재와 같은 분위기에서는 일정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중국기원 관계자가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5G 연속·EPL 50호골 달성' 손흥민…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봉준호, 그는 여전히 목마르다 …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