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경쟁' SK-DB, 잠실에서 격돌…최준용 'Voice of KBL' 기대

입력2020년 01월 31일(금) 10:37 최종수정2020년 01월 31일(금) 10:37
사진=KBL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19-20 프로농구 우승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는 서울 SK(이하 SK)와 원주 DB(이하 DB)가 내일 오후 시즌 다섯 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승률 0.639, 0.611로 각각 공동 1위와, 3위에 올라 막상막하의 실력을 과시하는 DB와 SK지만,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는 SK가 1승 3패로 절대적인 열세를 보이고 있다. SK에게 희망적인 사실은 앞선 네 번의 승부 중 SK의 홈경기는 한 번 뿐이었다는 점이다.

한 번의 홈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던 SK가 또 다시 잠실의 홈팬들을 열광시킬까 아니면 DB가 원정 경기에서 1승을 추가하며 상대전적과 우승경쟁 모두 우위를 유지할까. SK와 DB의 19-20 프로농구 경기는 내일 오후 4시50분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된다.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도 무료로 시청 가능하다.

우승 후보 두 팀간의 맞대결로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이번 경기지만,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도 팬들의 흥미를 유발할 전망이다. 지난 22일 'Voice of KBL' 주자로 나섰던 최준용이 또 한 번 마이크를 차고 시청자를 만난다. 경기 중 활발한 의사소통은 물론 휴식시간에도 넘치는 흥을 보여줬던 최준용이 우승 경쟁팀인 DB와의 만남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까.

이번 시즌 처음으로 도입된 'Voice of KBL'은 마이크를 차고 경기에 나서는 선수와 감독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것은 물론, 각 인물을 팔로잉하는 전담 카메라까지 배치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SK의 경우 구단 차원에서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문경은 감독을 필두로 최준용도 마이크 착용에 나섰고, 오는 7일 경기에는 'KBL 간판 스타' 김선형의 목소리까지 들을 수 있을 예정이다. 농구 팬들은 '신선한 아이디어다', 'NBA에서 보던 걸 KBL에서 볼 수 있게 됐다'며 반기고 있고, 타 종목 팬들 또한 '우리도 저런 시스템을 도입했으면 좋겠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일각에서는 선수의 경기력 저하를 우려하기도 한다. 하지만 최준용은 마이크를 차고 경기에 나선 지난 22일 전자랜드전에서 14득점 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수훈 선수로 선정되는 활약을 선보였다. 인터뷰를 통해 "중간중간 마이크를 찼다는 사실을 잊어버릴 정도였다"며 경기력에 문제가 없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우승을 노리는 두 팀의 대결에, 선수와 감독의 현장 목소리까지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SK와 DB의 19-20 프로농구 경기는 내일 오후 4시50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