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조치 시행

입력2020년 01월 31일(금) 14:32 최종수정2020년 01월 31일(금) 14:32
사진=현대모비스 농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프로농구단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대응 조치를 시행한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2월 1일 안양 KGC와의 홈경기부터 구단 지정 병원인 울산 굿모닝병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적극 나선다. 관중 입장 시 비접촉식 체온 측정기를 통해 개별 체온 측정을 시행한다. 이를 위해 울산 굿모닝병원 의료 인력이 추가 투입돼 측정의 정확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입장 관중 전원에겐 개별 마스크를 배포한다. 관중 출입구에 손 세정제를 비치하고 경기장 내 모든 화장실에 거품비누를 추가 설치해 손 씻기에 어려움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일부 구단 팬서비스가 잠정 중단된다. 선수단 전체 하이파이브, HF석(하이파이브석) 구매자 하이파이브 등의 이벤트는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시행하지 않는다. HF석 구매자에겐 미니사인볼 증정으로 하이파이브를 대체한다. 2월 5일 예정이던 시즌회원 팬사인회도 일정을 취소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