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FA컵 16강 상대는 '노리치시티'

입력2020년 02월 06일(목) 14:21 최종수정2020년 02월 06일(목) 14:21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손흥민의 결승골로 승부를 챙긴 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5라운드(16강)에서 노리치시티와 격돌한다.

토트넘은 6일 오전 4시45분(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 홈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FA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그는 2-2 동점 상황에서 페널티킥 골로 팀에 재역전승을 안겨줬다. 부담이 컸을 페널티 킥을 골로 연결시키며 팀 내 에이스 면모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이날 토트넘은 이른시간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2분 세세뇽이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상대 수비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공이 뒤로 흘렀고, 이를 은돔벨레가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은돔벨레의 발을 떠난 공은 잭 스티븐스의 다리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사우샘프턴은 곧바로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 18분 대니 잉스가 토트넘의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사우샘프턴은 기어코 전반 34분 셰인 롱의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이어 토트넘은 경기의 리드를 내주는 순간을 맞았다.후반 27분 대니 잉스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다. 다행히 후반 32분 모우라가 알리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려 다시 2-2 상황을 만들었다.

정규시간내에는 승부를 보지 못하는 듯 보였던 경기는 손흥민으로 인해 승패가 갈렸다. 후반 43분 역습 상황에서 알리의 빠른 땅볼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골키퍼 다리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하게 골을 터트리며 3-2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이제 잠깐의 휴식기를 가지는 토트넘은 오는 16일 리그 경기를 치른뒤, 3월5일 노리치시티와 FA컵 8강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한상헌 아나운서 폭로전' 가세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유튜브 가세연(가로세로연…
기사이미지
김건모, '성폭행 혐의' 수사 마무리…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가수 김건…
기사이미지
김건모→서장훈→한상헌, 계속되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기사이미지
"약물 불법 투약 절대 아냐" 하정우, 주치의…
기사이미지
'손흥민 공백' 토트넘, 안방서 라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이 안방에서 라이…
기사이미지
'월드 클래스' TOO, 3월 18일 데뷔…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10인조 신인 그룹 TOO가 2020년 가요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