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파죽의 5연승…삼성화재, 6연패 수렁

입력2020년 02월 06일(목) 21:16 최종수정2020년 02월 06일(목) 21:16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항공이 5연승을 질주했다.

대한항공은 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2 22-25 25-20 25-15)로 승리했다.

5연승을 달린 대한항공은 19승8패(승점 53)를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1위 우리카드(20승6패, 승점 56)도 다시 사정권에 들어왔다

반면 6연패에 빠진 삼성화재는 10승16패(승점 32)로 5위에 머물렀다.

비예나는 27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곽승석은 11점, 진상헌은 10점을 보탰다.

삼성화재에서는 박철우가 20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초반에는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대한항공은 1세트 중반 이후 김규민의 속공과 진상헌의 블로킹으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이어 비예나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1세트를 25-22로 가져갔다.

삼성화재도 반격에 나섰다. 2세트 후반까지 21-21로 팽팽히 맞섰지만, 박상하의 연속 득점과 박철우의 백어택으로 앞서 나가며 25-22로 2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경기는 3세트 이후 급격히 대한항공으로 기울었다.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 연속 득점으로 크게 차이를 벌렸다. 이후 여러 선수들이 고루 득점에 가세하며 3세트를 25-20으로 쉽게 가져갔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도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며 25-15로 승리,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