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허운 심판위원장·김태선 기록위원장 선임

입력2020년 02월 07일(금) 14:44 최종수정2020년 02월 07일(금) 15:02
허운 심판위원장 / 사진=KB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총재 정운찬)는 오늘(7일) 신임 심판위원장에 허운 퓨처스심판 육성위원, 기록위원장에 김태선 기록위원을 각각 선임했다.

허운 심판위원장은 선수 출신(전 삼미슈퍼스타즈)으로 1987년 KBO 심판위원으로 입사해 2007년까지 21년간 KBO 리그 심판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KBO 규칙위원과 경기운영위원, 최근 퓨처스심판 육성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태선 기록위원장은 1991년 KBO 공식 기록위원으로 입사해 지난해까지 29년간 활약한 베테랑으로, 지난해 기록위원으로는 역대 2번째로 30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한편, 심판위원회는 조직 역량 강화를 위해 현행 5개 팀에서 6개 팀으로 확대하고, 이영재 심판위원을 신임 팀장으로 임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韓서 배우 안해" 장미인애, 文 정부 비판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
기사이미지
임성재,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소속' 빅히트, 2019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