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 2020년 재계약 대상자와 연봉 계약 완료…구자욱 2억8천만 원

입력2020년 02월 10일(월) 16:15 최종수정2020년 02월 10일(월) 16:15
구자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봉 협상을 마쳤다.

삼성은 10일 "2020년 재계약 대상자 49명과의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 마지막 미계약 선수로 남아있던 외야수 구자욱이 10일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발표했다.

구자욱은 지난해 연봉 3억 원에서 2000만 원 삭감된 2억8000만 원을 올해 연봉으로 받게 되며 성적에 따라 최대 2000만 원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구자욱은 13일 캠프 합류 예정이다.

지난해 데뷔 첫 해부터 선발투수로서 가능성을 증명한 원태인이 투수 파트에서 최고 인상률(196%)을 기록했다. 기존 연봉 2700만 원에서 올해 8000만 원으로 5300만 원 인상된 금액에 사인했다. 원태인은 지난해 26경기에 등판, 112이닝을 던지며 4승8패, 2홀드, 평균자책점 4.82의 성적을 남겼다.

역시 선발투수로서 활약했던 백정현은 기존 2억1000만 원에서 33%(7000만 원) 오른 2억8000만 원에 재계약했다.

지난해 8월 컴백한 투수 오승환은 올해 연봉 12억 원에 사인을 마쳤다. 단, 정규시즌 개막후 출전정지 기간 동안에는 급여가 지급되지 않기 때문에 선수의 연봉 수령액은 이보다 줄어들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오승환은 올해 성적에 따라 최대 6억 원의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베테랑투수 윤성환은 지난해와 같은 조건(연봉 4억 원, 인센티브 최대 6억 원)에 계약을 마쳤다.

야수 파트에선 한국프로야구에서 첫 시즌을 보낸 유격수 이학주가 기존 2700만 원에서 233%(6300만 원) 오른 9000만 원에 계약하며 최고인상률을 기록했다. 이학주는 지난해 118경기에서 타율 2할6푼2리, 7홈런, 36타점, 15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외야수 김헌곤도 지난해 활약을 인정받아 기존 1억5500만 원에서 23%(3500만 원) 인상된 1억9000만 원에 사인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이어 '사랑의 콜센타'도 대박…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에 이어 '사…
기사이미지
'음주운전' 차세찌 재판서 호소 "딸…
기사이미지
김재중, 日 스케줄 전면 취소…코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프로포폴→수면마취제' 휘성, 잊었다 하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부터…
기사이미지
도움의 손길 내민 마틴 "류현진, 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기사이미지
"도울 방법 많다" 오프라 윈프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