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로 무너진 CJ, 봉준호 '기생충'으로 기사회생 [ST포커스]

입력2020년 02월 11일(화) 20:00 최종수정2020년 02월 11일(화) 22:22
사진=프로듀스X101, 기생충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논란으로 '문화 깡패'란 오명에 시달린 CJ가 '기생충'이란 보약을 마셨다. 처절히 무너졌던 CJ의 대반전이다.

10일(한국시각)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에 이어 최고 영예상인 작품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 수상작으로 역사에 남게 됐다. '기생충'을 만든 봉준호 감독의 면면이 재조명됐고, 봉준호가 "영감을 주는 사람"이라 언급한 그의 아내 정선영 작가, 수상 당시 발동동 리액션을 한 한국계 배우 산드라 오, 봉준호 감독 옆을 지켰던 통역사 샤론 최, '기생충'의 기대 이상의 성적을 언급한 외신 반응까지, '기생충'을 둘러싼 모든 것이 화두에 오르며 대한민국은 K-컬처의 위상에 흠뻑 취했다.

더불어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 CJ ENM도 각광받았다. '기생충'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석한 이미경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의 옆에 자리해 내내 중계화면에 잡혔다. 특히 그는 작품상 호명 후 마이크를 잡고 수상소감까지 밝혀 관심을 모았다. 심지어 그의 옆에 있던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까지 화제에 소환됐다. 일반적으로 대중이 지닌 재벌 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과 대조적이게 대기업 CJ의 막강한 자본력 덕에 오스카 석권이 가능했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과연 CJ의 반전이라 할 만하다. 지난해 CJ는 Mnet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태로 심각한 치명타를 입은 터였다. '프로듀스' 논란이 불거진 후 CJ는 경찰 조사 뒤에 숨은 채 명확한 대비책 없이 미적지근한 태도를 일관해 대중의 비난을 떠안았다. CJ의 무책임한 행보로 여러 집단의 피해가 늘면서 신뢰도 하락 역시 불가피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허민회 대표는 투표 조작 사과 기자회견을 열어 "엑스원 멤버들이 빠른 시일 내에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기자회견 7일 후, 엑스원이 해체하면서 허상뿐인 빈 껍데기 입장 표명으로 역풍을 맞았다.

"문화를 만든다"며 실은 공공연히 '갑질'을 해온 전력이 드러난 탓에 CJ 수뇌부까지 연일 조롱 당하며 비난의 대상으로 전락하기 일쑤였다.

그러나 '기생충'으로 기사회생한 모양새다. 11일 공시에 따르면 CJ CGV의 2019년 4분기 매출액은 4983억 원으로 동년 3분기 매출액 4975억 원 대비 8억 원 증가했다. 2019년 4분기 영업이익은 452억 원으로 동년 3분기 영업이익 310억 원 대비 142억 원 증가했다.

주가도 '기생충' 수상 이후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11일 CJ ENM은 전일 대비 3.03%(4500원) 오른 15만2800원에 장을 마쳤다.

세계 극장가도 들썩이고 있다. 북미, 유럽 등의 '기생충' 스크린 수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역대급 흥행 수익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상류층과 하류층, 두 가족의 만남을 다룬 블랙 코미디 '기생충'이 대한민국 최상류층 CJ까지 끌어올린 격이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