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중 꼬마 팬들에게 '특별 선물'

입력2020년 02월 12일(수) 13:24 최종수정2020년 02월 12일(수) 13:24
임성재 / 사진=스포티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타이거 우즈의 TGR 파운데이션 러닝 랩에 참가한 진과 린 준 남매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앞둔 11일(한국시각) 대한민국의 슈퍼 루키 임성재 선수와의 깜짝 만남을 선물 받았다.

남매는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VIP 경험을 즐겼다. 클럽 하우스부터 미디어 센터 구경 기회가 주어졌고, 핀 플레그 또한 선물받았다. 드라이빙 레인지에서는 타이거 우즈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와 깜짝 만남도 이어졌다. 그리고 선수들이 연습 라운딩을 하는 모습을 10번 홀에서 지켜보기도 했다.

"정말 멋져요" 15살의 진은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어떤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아직까지도 믿기지 않아요"라고 덧붙혔다. "정말 믿을 수 없는 경험이예요"라고 동생 린도 말했다.

2019년 PGA투어 신인상의 임성재는 남매를 코스로 들이고 공을 치는 모습을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도록 해줬다. 이 남매는 사우던 캘리포니아에 옥스포드 아카데미에 재학중이며 영어와 한국어 모두 능통하다.

임성재는 그들과의 만남 이후 "아이들과 함께 대회장에서 공을 쳐본 경험은 처음이다. 그들과 이렇게 깜짝 만남을 가질 수 있어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