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옹성우 "강하늘·안재홍 성실함·인성 닮고파"

입력2020년 02월 14일(금) 15:02 최종수정2020년 02월 14일(금) 15:02
옹성우 / 사진=JTBC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래블러' 옹성우가 함께 여행을 떠난 강하늘과 안재홍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현했다.

13일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첫 방송을 앞두고 '탑승 수속 라이브'가 진행됐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출연진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약 40분 간 프로그램에 대한 시청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옹성우는 강하늘, 안재홍과 함께한 아르헨티나 여행에 대해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다"며 "친해지고 나서 알게 된 건데, 재홍 형의 호흡이 좋다. 카리스마 있으면서도 한 번씩 툭툭 내뱉는 개그들이 저를 저격한다. 형님의 카리스마 안에서 느껴지는 호흡들을 정말 닮고 싶다"고 전했다.

강하늘 역시 "재홍 형에게 고마웠던 것이 모든 상황에 정말 잘 웃어준다. 본인은 모르겠지만, 형이라는 존재가 웃어주고 리액션을 해주는 게 분명히 동생들에게 여유와 안정을 준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강하늘에 대한 질문에는 "하늘 형 옆에 있는 사람은 웃음이 나지 않을 수 없다. 정말 '이 정도까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밝고 해맑다. 가끔은 이 상황에서까지 이렇게 웃을 수 있는 게 신기했다. 모든 제작진이 웃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행복한 미소를 가지고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옹성우는 라이브 방송 내내 강하늘, 안재홍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방송 말미에는 "두 형의 성실함, 인성을 닮고 싶다. '형들처럼 되고 싶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고, 강하늘과 안재홍은 "듣고 있으니 손에 땀이 난다"며 쑥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19년 2월 첫 방송된 ‘트래블러’는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1년 만에 아르헨티나 여행기로 돌아온 '트래블러'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스스로 아르헨티나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만든 여행기를 담았다. 15일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