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에이→에메랄드 캐슬, '불후의 명곡' 90년대 레전드 총출동

입력2020년 02월 14일(금) 15:15 최종수정2020년 02월 14일(금) 15:15
불후의 명곡 화려한 귀한 / 사진=KBS2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불후의 명곡' 90년대 레전드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15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는 90년대 한국 가요계를 빛냈던 레전드 가수 6팀이 출연한다.

이날 90년대 최고의 섹시 디바 이재영, 대한민국 힙합의 선구자 현진영, 파격의 아이콘 김준선, 전 세대를 아울렀던 육각수(조성환), 록 발라드 열풍을 이끌었던 에메랄드 캐슬(지우), 90년대 대표 혼성그룹 스페이스 에이(김현정, 제이슨)가 등장한다. 이들은 자신들의 90년대 히트곡을 새롭게 2020년 버전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앞선 녹화 당시 90년대 가요계 레전드 가수들이 모인 만큼 여전히 녹슬지 않은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로 그 어느 때보다 녹화장의 열기가 뜨거웠다.

특히 출연진들은 그동안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90년대 가요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 구수한 입담과 함께 예능감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