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노유민 "가출 후 놀러간 방송국, 소방차 눈에 띄어 데뷔" [TV캡처]

입력2020년 02월 14일(금) 19:56 최종수정2020년 02월 14일(금) 19:56
노유민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그룹 NRG 멤버 노유민이 가수 소방차 덕분에 가수를 할 수 있었던 계기를 밝혔다 .

14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그룹 NRG의 멤버이자 아이 둘 아빠가 된 노유민이 출연해 고등학교 은사님 류준규 선생님을 찾았다.

이날 노유민은 데뷔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중학교 3학년 때 가출 후 방송국에 가수를 구경하러 갔다.저 멀리서 가수 소방차가 지나갔다. 소리를 질렀더니 소방차가 즉석에서 춤을 춰보라더라. 갑자기 가수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당시 가출 상태라서 지금 집에 들어가면 맞아 죽는다니까 정원관이 직접 부모님께 전화를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유민은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연습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백업 댄서로 시작했다. 하모하모의 백업 댄서로 시작했는데 하모하모가 망해서 NRG로 정식 데뷔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AOA 논란' FNC, 2% 아닌 98% 부족…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한화 아이린' 조연주 "팬들에게 여…
기사이미지
'클럽 방문' 김준영, 공연계에 끼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