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활짝 웃는 내 얼굴, 너무 좋아"

입력2020년 02월 15일(토) 09:09 최종수정2020년 02월 15일(토) 09:09
임현주 / 사진=임현주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한 소감을 밝혔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14일 인스타그램에 "'1겹의 속옷을 뛰어 넘으면 훨씬 더 자유로워 질 수 있습니다'(1인치의 장벽 봉감독님 오마주)"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MBC 교양프로그램 '시리즈M-노블래지어 챌린지' 일부분이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생방송을 준비하면서 "세상에 브래지어를 안하고 방송을 하다니"라면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원피스를 입고 노브라에 도전했을 때에는 평소 노브라로 다닌다는 김선영 TV평론가가 니플패치를 빌려주기도 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보다 자세한 방송 후기를 글로 남기기도 했다. 그는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라며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대다수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 이라며 “익숙하지 않아 어색함을 느끼는 것은 십분 이해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생방송 오늘아침’ 녹화에 대해 “혹시나 살펴 본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 하나 올라오지 않았다”며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고도 했다. 이후 ‘셀프 촬영 스튜디오’를 찾은 그는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 그리고 활짝 웃는 내 얼굴. 너무 좋다”며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 해 보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싹쓰리 이효리 눈물 + 유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혼성그룹 싹쓰리의 데뷔 …
기사이미지
'보이스트롯' 기대되는 이유? 김창…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현준(52)의 동…
기사이미지
'온앤오프' 미초바 빈지노 예능 최초 동거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스테파니 미초바와 빈지노…
기사이미지
류현진과 토론토 선수단, 홈구장·…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과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들이…
기사이미지
한서희, 벗어나지 못한 '마약 늪'……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국 마약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