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이상민에 "'돌싱' 협회 대신 동호회 있어" [TV캡처]

입력2020년 02월 16일(일) 22:15 최종수정2020년 02월 16일(일) 22:15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이상민, 탁재훈이 '돌싱'으로 뭉쳤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 가족과 임원희, 이상민, 탁재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과 탁재훈은 임원희의 집을 방문했다. 기타를 치며 시간을 보내던 세 사람은 임원희의 단골 포차로 향했다. 막걸리를 기울이던 세 사람은 '돌싱'이라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상민은 탁재훈에게 "그런데 '돌싱' 협회 없냐"고 물었다. 탁재훈은 "협회까진 모르겠고 동호회는 있는 것 같다. 거기 들어갈 거냐"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탁재훈은 "우리가 혼자 이렇게 살아도 주위의 시선이 부담스러운 거지 살아갈 만하다"고 말했다.

이에 임원희는 "형과 나는 차이점이 있다. 형은 자식이 있지 않냐"고 했다. 이에 이상민 역시 "형은 아프면 와서 돌봐줄 자식이 있다. 우리는 늙어도 아무도 없다"고 임원희의 말에 동의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자식이라고 다 돌봐 주냐. 얼마 전에 감기 걸려서 혼자 제주도에 있는데 서럽더라"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韓서 배우 안해" 장미인애, 文 정부 비판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
기사이미지
임성재,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소속' 빅히트, 2019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