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김정현, 다시 돌아오지 못할 곳으로 떠나" [TV캡처]

입력2020년 02월 16일(일) 22:23 최종수정2020년 02월 16일(일) 22:23
사랑의 불시착 구승준 김정현 서지혜 /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가 김정현을 그리워하며 복수를 단행했다.

16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에서는 구승준(김정현)을 그리워하는 서단(서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단은 위급한 구승준에게 제발 죽지 말라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특히 구승준이 힙겹게 눈을 뜨자 서단은 "당신이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구승준은 산소호흡기를 뗀 뒤 "그때 뭐가 좋았던 거냐. 라면이냐 아니면 어떤 남자냐. 아니면 나냐"고 물었다. 서단은 "구승준 너였다"고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구승준은 "그럴 줄 알았다"고 말한 뒤 정신을 잃었다.

서단은 구급대원에게 "정신 잃었는데 어떻게 좀 해 달라. 이 사람 너무 불쌍한 사람이니까 뭐라도 해 달라"고 애원했다. 하지만 의료진은 구승준의 맥박을 확인한 뒤 호흡기를 뗐다.

서단은 구승준을 잃은 후 방에만 갇혀 살았다. 이내 정신을 차린 그는 어머니 고명은(장혜진)에게 "복수를 해야겠다"며 자신을 도와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서단은 천사장(홍우진)을 찾아갔다. 그는 "구승준을 위협한 조직원들이 우리 조선에서 살아서 나갈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포했다.

그러면서 서단은 "그리고 거기에 돈을 대준 사람이 있을 테다. 아마도 윤세리의 둘째 오빠가 아닐까 싶다"며 윤세형(박형수)와 고상아(윤지민) 부부를 겨냥했다.

이후 서단은 천사장에게 받은 여러 증거를 윤세리에게 보냈다. 남한에서는 윤세리가 직접 나서 둘째오빠 부부를 처단했다.

이후 서단은 리정혁(현빈)을 찾아갔다. 구승준에 대해 묻는 리정혁에게 서단은 "멀리 갔다.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곳으로"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