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표치수·김주먹 캐릭터 탐났다"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2월 21일(금) 10:01 최종수정2020년 02월 21일(금) 09:47
김정현 / 사진=오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이 드라마 속 탐났던 캐릭터를 밝혔다.

최근 스포츠투데이는 서울시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사랑의 불시착'의 배우 김정현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의 오빠와 사업 중 거액의 공금을 횡령해, 북한으로 도망친 사업가 구승준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구승준을 제외하고 탐났던 캐릭터가 없냐"는 질문에 "대본을 읽으면서 표치수(양경원), 김주먹(유수빈) 역할도 제 스타일대로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 초반에는 리정혁(현빈)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다. 근데 현빈 선배님이 리정혁 역할을 만들어가는 걸 보면서 '나는 절대 저렇게 못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현은 "표치수나 김주먹 역할도 양경원 선배님과 (유)수빈 씨가 이미 완벽하게 완성한 것 같다"며 "끝나고 나니까 '내가 했으면 과연 저만큼 할 수 있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저는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