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공백' 토트넘, 안방서 라이프치히에 패배(종합)

입력2020년 02월 20일(목) 06:53 최종수정2020년 02월 20일(목) 06:53
티모 베르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이 안방에서 라이프치히에 일격을 당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라이프치히에 0-1로 졌다.

안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한 토트넘은 오는 3월11일 열리는 원정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8강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이 됐다. 반면 적지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거둔 라이프치히는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하더라도 8강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델레 알리, 제드송 페르난데스가 2선에 자리했고, 지오바니 로 셀소와 해리 윙크스가 중원을 지켰다.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쥬 오리에가 포백을 이뤘으며, 위고 요리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전은 라이프치히의 분위기였다. 라이프치히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패트릭 쉬크의 오른발 슈팅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1분 뒤에는 앙헬리뇨와 티모 베르너가 연달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토트넘은 요리스의 선방으로 간신히 위기를 넘겼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전반 7분 베르흐베인의 오른발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피터 굴라시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라이프치히가 경기를 주도하는 가운데, 토트넘은 역습으로 활로를 찾고자 했지만 큰 효과를 보진 못했다.

일방적인 공세를 펼치던 라이프치히는 전반 35분 베르너가 완벽한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전반전을 웅크린 채 끝낸 토트넘은 후반 들어 보다 적극적인 압박에 나서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후반 3분에는 모우라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잠시 웅크렸던 라이프치히는 후반 12분 콘라트 라이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데이비스의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베르너는 낮고 빠른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18분 알리와 제드송 대신 에릭 라멜라와 탕귀 은돔벨레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27분에는 로 셀소가 프리킥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 골대를 맞췄다.

유리한 위치를 점한 라이프치히는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하기 보다는 전열을 정비하며 굳히기에 나섰다. 토트넘은 후반 40분 라멜라가 날카로운 프리킥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도 굴라시 골키퍼의 벽을 넘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라이프치히의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