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호랑이 맹공' 시작…긴장감 이끄는 연기 내공

입력2020년 02월 23일(일) 15:46 최종수정2020년 02월 23일(일) 15:48
이태원클라쓰 유재명 /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이 연기 내공으로 극을 살얼음판으로 이끌었다.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연출 김성윤)에서 장대희(유재명) 회장은 박새로이(박서준)를 자비 없이 물어뜯기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장대희는 박새로이의 포차 '단밤'이 자리한 건물을 사들이며 '갑'의 위엄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장대희는 박새로이의 사람까지 장가로 끌어들이며 극강의 긴장감을 드리웠다.

장대희는 건물 매입건으로 '장가'를 찾아온 박새로이에게 진정한 강함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며 앞으로 박새로이가 임대하는 건물 족족 사들일 것을 경고했다. 하지만 자신이 생각하는 강함은 사람이기에 자신에게 아무것도 빼앗지 못했다고 단언하는 박새로이에게 장회장은 "마지막 기회였어. 자넨 후회하게 될 거야"라며 그를 향한 맹공을 예고했다.

이어 장회장은 박새로이가 경리단길에 건물을 샀다는 소식을 듣고 서슬 퍼런 눈빛으로 악의 시동을 걸었다. 장회장은 "그놈이 말하는 힘, 사람. 내가 아무것도 뺏지 못했다?"며 다시금 박새로이의 말을 곱씹었다. 방송 말미 장대희 회장실의 문을 열고 '단밤'의 매니저 조이서(김다미)와 본격적인 대결을 암시했다.

이렇듯 유재명은 특유의 카리스마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생성했고,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극을 장안했다. 회를 거듭하며 박서준과 신경전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유재명의 연기 내공 역시 빛을 발하고 있다.

유재명은 매회 장회장의 어록이라고 할 만큼 강렬한 대사들을 소름 돋게 소화해내며 장회장 캐릭터의 색깔을 더욱 독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대사와 이어지는 유재명의 냉철하고 섬뜩한 표정 연기가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며 '이태원 클라쓰'의 중심을 지키고 있다는 평이다. 인생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있는 유재명 표 장대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