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정' 측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개봉일 연기, 너른 양해 부탁" [공식입장]

입력2020년 02월 24일(월) 13:30 최종수정2020년 02월 24일(월) 13:30
밥정 개봉 연기 / 사진=영화 밥정 공식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영화 '밥정'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개봉을 연기했다.

24일 '밥정'(감독 박혜령·제작 하얀소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피해를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개봉일을 연기하고 예정됐던 행사들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먼저 '밥정' 측은 "정부가 코로나19 애등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주인 심각으로 경상한 가운데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해달라는 지침에 따라 개봉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한 결정인 만큼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며 "작품을 기다려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 인사드리며 상황 추이를 지켜본 후 개봉일이 결정되는 대로 안내드리겠다"고 전했다.

이로써 '밥정'은 3월 5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무기한으로 개봉 연기됐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