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1차 스프링캠프 종료…애리조나서 2차 캠프 실시

입력2020년 02월 24일(월) 14:04 최종수정2020년 02월 24일(월) 14:04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진행된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애리조나 투손으로 이동해 2차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SK 선수단은 지난 1월29일부터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 위치한 재키 로빈슨 스포츠 콤플렉스(Jackie Robison Sports Complex)에서 시즌 준비를 위한 담금질에 돌입했다. 염경엽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는 '생각의 변화', '자기 야구(루틴) 확립' 그리고 '질적인 훈련'에 중점을 두고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1차 캠프를 마친 염경엽 감독은 "우선, 이번 캠프를 통해 코치들은 코칭의 변화 그리고 선수들은 자기 야구에 대한 생각의 변화에 집중했다. 코치와 선수가 마음을 열고 서로 고민하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어느 캠프 때보다 코치와 선수 모두 자신의 야구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된 것이 가장 큰 성과다. 두 번째로 신진급 선수들이 기술적인 성장과 생각의 성장이 두드러진 것이 희망적이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외국인선수 2명이 팀에 빠르게 적응하도록 신경 썼고, 두 선수 모두 발전하고자 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핀토는 한국 야구와 변화구 구사 스킬 등을 배우려는 자세가 보기 좋았고, 그런 핀토를 도와주려는 킹엄의 모습이 다가오는 시즌을 기대하게 한다. 이러한 부분들이 애리조나 2차 캠프에서도 좋은 과정으로 이어지고, 그 과정이 올시즌에 좋은 결과를 만드는 토대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빈, 이건욱, 김택형, 김주온, 이원준, 최재성, 서상준 등 투수들과 센터라인 내야수 정현, 김창평 그리고 외야수 최지훈 등 어린 선수들의 발전이 돋보였다. 어린 선수들의 성장이 팀내 포지션 경쟁을 치열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캠프 기간 우수한 모습을 보인 선수에게 수여되는 캠프 MVP에는 야수 김창평과 투수 이원준이 선정됐다.

한편 플로리다 베로비치 1차 스프링캠프를 종료한 SK 선수단은 애리조나 투손으로 이동해 25일부터 3월10일까지 2차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이번 캠프는 미국 애리조나 투손에 위치한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Kino Sports Complex)에서 염경엽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14명과 주장 최정을 비롯한 선수 41명 등 총 55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선수단은 NC 다이노스와 kt wiz와 각 3차례씩 총 6차례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이어 '사랑의 콜센타'도 대박…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에 이어 '사…
기사이미지
'음주운전' 차세찌 재판서 호소 "딸…
기사이미지
김재중, 日 스케줄 전면 취소…코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프로포폴→수면마취제' 휘성, 잊었다 하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부터…
기사이미지
도움의 손길 내민 마틴 "류현진, 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기사이미지
"도울 방법 많다" 오프라 윈프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