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팬미팅 취소 확정 "코로나19 확산 방지" [공식입장]

입력2020년 02월 26일(수) 11:55 최종수정2020년 02월 26일(수) 11:55
B1A4 팬미팅 취소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B1A4(비원에이포)가 3월 개최 예정이던 공식 팬미팅을 전격 취소했다.

26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당초 3월 22일 개최 예정이던 B1A4의 공식 팬미팅 '길'을 아티스트와 관객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공연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월 26일 예정된 팬클럽 선예매와 2월 28일에 예정된 일반 예매는 진행되지 않는다.

지속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많은 인원이 모이는 실내외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자는 정부 방침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의 차원에서 공연 취소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B1A4는 3월 22일 예스 24 라이브홀에서 오후 2시와 6시 총 2회에 걸쳐 공식 팬미팅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취소 소식이 전 해지며 많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포폴→수면마취제' 휘성, 잊었다 하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부터…
기사이미지
김재중, 日 스케줄 전면 취소…코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도울 방법 많다" 오프라 윈프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