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로·장덕철 소속사, 추가 자료 공개 "의혹 해소될 때까지 최선 다할 것" [공식입장]

입력2020년 02월 26일(수) 16:42 최종수정2020년 02월 26일(수) 16:42
닐로 장덕철 리메즈 / 사진=리메즈, 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현재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닐로, 장덕철의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가 음원 마케팅 관련 논란을 반박하는 공식 자료를 추가 공개했다.

26일 오후 리메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해 제기된 노래방 순위, 음원 차트와 관련한 의혹을 포함해 네티즌들이 궁금해하는 주요 이슈에 대해 추가적인 설명을 업로드했다.

새로이 올라온 설명에 따르면 닐로의 차트 순위가 급격히 상승한 주간(18.03.18~18.03.24)은 리메즈가 '지나오다'를 마케팅 한 시기와 일치하다. 이는 소셜미디어 마케팅의 효과가 발생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리메즈 측은 "지난 1월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조작된 세계'편에서 '3월 차트행을 하고, 4월 10일에 노래방에 등록이 됐는데 아무 반응이 없다가 갑자기 12위로 올라요'라는 한 제보자의 이야기는 이와 같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또 "대중의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자사 아티스트들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1월 31일 뉴미디어 기반 마케팅 방법과 그에 소요된 비용이 포함된 자료를 홈페이지에 공개한 바 있는 리메즈는 지속적으로 관련 자료들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이에 리메즈 측은 "회사의 투명한 정보 공개가 일각에서 제기한 외주업체 마케팅 의혹을 불식시키고 음악팬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리메즈는 외주업체를 통해 마케팅을 하지 않고, 사내 마케팅팀이 아티스트들의 마케팅을 주관한다"라며 "자체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하기에 그 어떤 업체와도 저희 소속 아티스트의 음원 수익을 공유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리메즈는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올해 초 SBS '그것이 알고싶다' 외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소속 가수들의 마케팅 의혹과 관련한 반론보도 결정을 받아낸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