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손현주X장승조X이엘리야X오정세X지승현, 독보적 캐스팅 라인업 완성

입력2020년 02월 26일(수) 17:31 최종수정2020년 02월 26일(수) 17:31
모범형사 / 사진=JT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모범형사’가 기대감을 불어넣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에 이어 오정세와 지승현까지, 이름만으로도 독보족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완벽 캐스팅을 확정한 것.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은폐된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는 통쾌한 수사극. 존재감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와 함께 만능 치트키로 떠오른 오정세와 지승현이 합류했다. 어떤 역할을 맡겨도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조합은 벌써부터 4월이 기다려지는 이유가 됐다.

손현주와 장승조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 강도창과 오지혁으로 만났다. 동네 아저씨 같은 친숙함을 뿜어내는 강도창은 아쉬운 게 많은 생계형 동네 형사. 반면 고급스러운 수트로 궁금증을 유발하는 오지혁은 큰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막대한 재산이 있는 보기 드문 엘리트 부자 형사다. 덕분에 돈과 권력에 흔들리지 않고 사건의 실체만 좆는 냉철한 수사를 펼칠 예정이라고. 이엘리야가 연기하는 진서경은 4대 일간지 중 하나인 정한일보 인천지역 기자로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뚝심 있게 밀어붙일 줄 아는 인물이다.

여기에 차기작에 대한 방송가 안팎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오정세와 다양한 작품에서 전방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지승현의 합류로 라인업이 더욱 탄탄해졌다. 먼저 오정세는 오종태 역으로 또 한 번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지혁의 사촌 형으로 재산이 곧 그 인간의 가치라고 여기는 인물. 뽀글머리와 가죽점퍼는 이미 전작의 그림자를 완벽하게 지운 모습이다. 지승현은 정한일보 사회부 부장 유정석을 맡았다. 현역 사회부 기자 시절 그가 썼던 기사들이 후배들에게 전설로 남았을 만큼, 모든 기자들의 존경과 신뢰를 받고 있다.

이렇듯 각각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음을 알린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오정세, 지승현. 극중 이미지를 엿볼 수 있는 스틸컷이 첫 공개돼 시선을 끈다. 제작진은 “말 그대로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형사와 기자 등 각각의 개성과 특징이 살아있는 캐릭터를 보장된 연기력으로 승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들의 연기로 완성될 생생하고 짜임새 있는 이야기를 준비해 시청자분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모범형사’는 장르물의 대가 조남국 감독과 명품 배우 손현주가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이후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으로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또 한번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언터처블’, ‘복면검사’, ‘빅맨’의 최진원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후속으로 4월 JT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