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마스코트 '아길레온', K리그 최초 '마스코트 반장' 선출

입력2020년 02월 26일(수) 17:39 최종수정2020년 02월 26일(수) 17:39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원 삼성의 마스코트 '아길레온'이 팬들이 선정한 K리그 최고의 '마스코트 반장'으로 뽑혔다. 대구의 '리카'가 간발의 차로 2위, 인천의 '유티'가 3위를 차지하며 부반장으로 선출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K리그 22개 구단의 마스코트들 중 최고의 마스코트를 선정하는 팬 투표를 '반장선거'라는 콘셉트로 지난 17일 오전 10시부터 25일 밤 12시까지 진행했다.

그 결과 이번 이벤트에서 수원삼성의 마스코트인 '아길레온'이 총 1만7576표를 얻어 반장에 선출됐다. 이어서 대구의 '리카'가 총 1만6086표, 인천의 '유티'가 4693표를 받아 2, 3위를 차지해 부반장 자리에 올랐다.

반장으로 선출된 '아길레온'에게는 특별제작한 'K리그 마스코트 반장 완장'이 수여되며, 2020년 한 해 동안 K리그를 대표하는 마스코트로 그라운드를 누비게 된다.

연맹은 K리그 22개 구단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마스코트를 널리 알리고자 이번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이벤트를 기획했다. 향후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를 매년 비시즌 기간에 진행하고, 전년도 투표 결과를 기준으로 기호를 부여하는 등 이번 행사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