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IA전 선발 등판 2이닝 3K 무실점…선발 진입 청신호

입력2020년 02월 27일(목) 08:35 최종수정2020년 02월 27일(목) 09:02
김광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범경기 두 번째 등판에서 쾌투를 펼쳤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탈삼진 무실점 퍼펙트 피칭을 기록했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김광현은 2경기 연속 무실점 피칭을 이어가며 선발 로테이션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최고 구속은 151km였으며, 빠른 투구 템포 속에 총 투구수 29개를 기록했고 스트라이크는 18개였다.

세인트루이스의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첫 호흡을 맞춘 김광현은 1회초 선두 타자 조나단 비야르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브라이언 헨더슨을 풀카운트 접전 끝에 삼진을 잡아냈고 코리 디커슨에게 1루수 땅볼을 유도한 뒤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기세를 탄 김광현은 2회초 상대 4번 타자 헤수스 아귈라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계속된 수비에서 맷 조이스를 유격수 내야플라이, 이산 디아즈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김광현은 이후 3회초 존 브레비아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의 칼럼니스트 제프 존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광현의 경기 후 소감을 전했다.

김광현은 "첫 등판보다 긴장했다. (KBO리그에서) 정규시즌 뛸 때처럼 선발로 준비하다 보니 긴장감이 몰려왔다"며 이날 등판 소감을 밝혔다.

이어 빠른 투구 템포에 대해서는 "오늘 더워서 야수들에게 빨리 휴식을 주고 싶었다"며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도 빠른 경기를 원하고 기자들에게도 빠른 퇴근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불펜진에서 난조를 드러내며 마이애미에 7-8로 역전패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