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 시즌3' 시청률 2.8%, 믿고 보는 예능의 귀환

입력2020년 03월 02일(월) 09:23 최종수정2020년 03월 02일(월) 09:23
대탈출 시즌3 /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시즌3로 돌아온 '대탈출'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스케일로 기다리던 시청자들을 만족시켰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3'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2.7%, 최고 3.1%를 기록했다.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2.8%, 최고 3.2%를 돌파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 믿고 보는 예능의 귀환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탈출러들이 공간 대신 시간을 넘나들며 시즌 3의 시작부터 시청자들의 허를 찔렀다. 여섯 명의 탈출러들은 미스터리한 밀실 속에서 변함없는 케미로 유쾌한 토크 티키타카를 펼쳤고, 한층 더 예리해진 추리력으로 반가운 귀환을 알렸다. 영화나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타임머신 이야기와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디테일한 밀실 세트는 시청자들의 몰입력을 높였다.

탈출러들은 오랫동안 방치된 의문의 연구실에서 시즌 3의 첫 탈출에 나섰다. 벽에 쓰인 여러 메시지를 통해 시공간과 연관된 테마라는 것을 알아낸 탈출러들은 곧장 단서 수색에 나섰다. “사실 정신을 못 차리겠더라고요”라는 강호동의 솔직한 고백처럼 강력해진 트릭 앞에 잠시 주춤하기도 했지만, 벽에 걸린 인물화의 눈동자에서 힌트를 발견한 신동의 활약을 시작으로 밀실의 비밀을 파헤쳐나갔다.

특히 연구실 한쪽에 있던 두 번째 타임머신 ‘TM-001’은 짜릿한 반전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타임머신에 탑승한 탈출러들이 다 함께 'GO' 버튼을 누르자 문이 닫히며 강력한 빛을 뿜어냈고, 탈출러들의 호들갑과 함께 문이 열리자 똑같은 연구실의 과거 모습이 펼쳐진 것. 과거로 시간 이동을 한 덕분에 이전에는 녹이 슬어있던 열쇠가 새것처럼 빛나는 등 단서들의 상태가 바뀌며 새로운 정보들이 발견됐다. 연이은 시간 여행 중, 정확한 연도와 시간을 알려주는 절대 시계를 발견해 책상 서랍 밑에 붙여둔 강호동의 기지는 쾌감을 선사하기도.

'시간 여행을 하는 모든 유기체는 12시간을 넘기기 전에 돌아와야 한다', '귀환 시 원래 시간대로 돌아올 수 있는 코드가 있다'는 조건들로 첫 방송부터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 '대탈출3'. 이에 탈출러들이 연구실의 주인으로 추정되는 김태임 박사가 시간 여행을 한 이유는 무엇인지, 무사히 현재로 돌아와 연구실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다음 방송에 궁금증을 높였다.

'대탈출3'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 tvN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사망설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
기사이미지
김하성, SF전 솔로홈런 폭발…SD는…
기사이미지
'성폭행 유죄' 강지환, 드라마 제작…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성범죄 범행으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