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4승' 스콧 피어시, 동성애 비난 논란으로 후원 해지

입력2020년 03월 06일(금) 16:00 최종수정2020년 03월 06일(금) 16:00
스콧 피어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승을 기록한 스콧 피어시(미국)가 SNS에 동성애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가, 후원사로부터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피어시는 최근 자신의 SNS에 동성애자인 미국 민주당 대선 전 예비후보 피트 부티지지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피어시의 글에 대한 비판이 쇄도하자, 그는 자신의 글을 삭제하고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려고 한 것이 아니"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타이틀리스트 등 피어시를 후원하던 브랜드들은 즉각 후원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부티지지는 최소 수억 원의 손해를 입게 됐다.

한편 피어시는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치며 공동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