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뮬러 E 서울 대회,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연기 확정

입력2020년 03월 13일(금) 23:16 최종수정2020년 03월 13일(금) 23:16
사진=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ABB 국제자동차연맹(FIA) 포뮬러 E 챔피언십 서울 E-프리 2020의 경기 일정이 재조정된다.

포뮬러 E 대회의 운영기구인 포뮬러 E 오퍼레이션(FEO)와 FIA는 13일(한국시각)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영향으로 대회 운영을 2개월 동안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면서 "오는 5월3일 대한민국 서울에서 예정됐던 서울 E-프리의 일정도 변경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FEO는 2019-2020시즌을 3월과 4월 2개월 동안 중단하고 5월은 상황 예의주시, 6월과 7월은 상황이 개선될 경우 대회가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포뮬러 E 코리아와 FEO, FIA는 5월 초로 예정된 서울 E-프리도 해당 날짜에는 대회 진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경기 일정을 재조정하기로 결정하고 향후 대체 가능 날짜를 선별해 발표할 예정이다.

FEO의 알레한드로 아각 회장은 "지금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시기"라며 "이 때문에 시즌을 잠정 중단하고 향후 2개월 동안 경주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포뮬러 E 코리아 관계자는 "서울 대회를 고대하고 계셨을 팬 여러분께 일정 재조정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안타깝다"며 "서울 E-프리 등 이번 행사와 관련된 근무자, 드라이버 및 팀 관계자, 그리고 무엇보다 경기를 직접 관람하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한 이번 결정은 현재까지 일정이 변경된 포뮬러 E 대회는 산야와 로마 그리고 파리, 서울, 자카르타 등 총 5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