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양동근, 래퍼 활동 후회한 사연 "특별한 사람 때문" [TV스포]

입력2020년 03월 18일(수) 16:37 최종수정2020년 03월 18일(수) 16:37
라디오스타 양동근 /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힙합 활동을 후회한 적 있다고 충격 고백한다.

18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옹성우가 출연하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양동근이 드라마 홍보를 스스로 거부해 웃음을 자아낸다. 양동근과 임하룡은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홍보는커녕 “이런 드라마는 처음이다”는 한마디만 남기고 입을 다물어 더욱더 궁금증을 유발한다.

9살에 아역 배우로 시작해 데뷔 34년 차로 영화, 드라마,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은 양동근이 배우로서 부작용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윤여정, 조승우, 조인성 등 여러 배우가 양동근의 연기에 극찬을 보낸 바. 이를 두고 “화끈거린다”고 심정을 밝힌 그는 오히려 칭찬이 독이 됐다고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킨다.

배우는 물론 힙합계의 레전드 래퍼이기도 한 양동근이 충격 고백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힙합 활동을 후회한 적이 있다는 것. 그는 “이런 순간이 오는 줄 알았다면 안 하는 건데”라며 특별한 사람 때문이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양동근이 시인으로 데뷔한 근황을 털어놓는다. 직접 쓴 시를 공개, 시에 담긴 의미를 설명하며 감탄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이어 양동근이 댄스까지 선보여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고난도의 크럼핑 댄스를 직접 김구라에게 알려주기도. 이에 김구라가 모두의 예상과는 달리 놀라운 댄스 실력을 뽐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양동근이 힙합 활동을 후회했던 이유는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