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코로나19 여파로 5월 중순까지 대회 보류

입력2020년 03월 21일(토) 09:09 최종수정2020년 03월 21일(토) 09:09
사진=LPGA 투어 로고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코로나19 여파로 5월 중순까지 대회 개최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LPGA는 21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전에 ANA 인스퍼레이션까지의 연기를 발표했다. 이후 다양한 보건 기구의 권고와 지시 사항에 따라 선수들에게 추가로 3개 대회의 연기를 알렸다"며 "4월 15일 개막 예정이던 롯데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이어 열리는 LA 오픈, 메디힐 챔피언십까지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LPGA도 타격을 받고 있다. 이미 2월 중순부터 4월 초까지 예정됐던 6개 대회를 보류한 LPGA 투어는 이날 3개 대회를 연기하며 총 9개 대회의 개최 시기를 미루게 됐다. 이로써 LPGA 투어 재개는 5월14일 펠리컨 여자 챔피언십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4월2일 개막 예정이었던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은 9월10일부터 4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개최하기로 결정됐다. 이 기간에 예정됐던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은 한 주 미뤄진 9월17일 개막할 계획이다.

LPGA는 "이전에 연기됐던 대회 일정을 재조정하기 위해 파트너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면서 "향후 계획이 결정되면 추가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