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곽도원, 무명 시절 생활고 토로 "남부 터미널 막노동 현장 출근" [텔리뷰]

입력2020년 03월 22일(일) 06:39 최종수정2020년 03월 21일(토) 21:45
아는 형님 곽도원 김희원 김대명 이병헌 국제수사 / 사진=JTBC 아는 형님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아는 형님' 배우 곽도원이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감격스러워 했다.

2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영화 '국제수사'의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곽도원은 강호동과 특별한 인연을 회상했다. 그는 "이경규와 최민식, 강호동을 같이 만났다. 술을 다 먹고 내가 나가던 중 큰 소리가 났다. 뒤를 돌아보니 강호동이 대(大)자로 쓰러졌다. 당시 무명 배우였던 내 앞에서 쓰러지고 웃길래 정말 대인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호동은 자신이 그럴 리가 없다고 극구 부인했지만 '아는 형님' 멤버들은 리액션이 강호동과 똑같다며 확신하기도 했다.

이어 극단 시절 생활고에 시달렸다던 곽도원은 "내가 막노동하던 남부터미널 건물에 '범죄와의 전쟁' 무대인사를 했다. 그래서 관객 여러분에게 '제가 이걸 지었다'고 말했다. 정말 감격스러웠다. 관객들도 박수를 보내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곽도원은 "과거에는 연기를 너무 못해서 울었다. 그래서 아동극 '개구장이 스머프'를 하기도 했다. 당시 관객 3명이 왔다. 아들과 엄마가 나가고 딸만 나갔다. 그래서 더 재밌게 해주려고 했는데 놀라서 나가버리더라"고 회상했다.

또 최근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 촬영 당시를 두고 곽도원은 "이병헌이 앉아 있는데 다른 사람 같았다. 이병헌을 보면서 내가 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준비 좀 더 할 걸 그랬다. 이병헌은 정말 연기 잘한다"고 말했다.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이 출연한 '국제수사(감독 김봉한)'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이다. 상반기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