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NBA 선수들 연봉, 10% 삭감 전망"…코로나19 여파

입력2020년 03월 22일(일) 21:51 최종수정2020년 03월 22일(일) 21:51
사진=NBA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미국프로농구(NBA)가 중단된 가운데, 선수들이 올 시즌 연봉의 90%만 받을 수 있다는 미국 현지 보도가 나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22일(한국시각) "NBA가 구단-선수간 단체협상 조항을 근거로 올 시즌 일부 연봉 삭감을 검토 중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NBA가 4월1일까지는 연봉을 모두 지불하지만, 4월15일 이후부터는 90%만 지불할 방안을 논의 중"이라면서 "선수들도 곧 구단을 통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BA에서 각 구단들은 한 시즌 연봉을 12회로 나눠 지불하는데, 구단과 선수간 단체협상 중 전쟁, 자연재해, 전염병 등 '불가항력적인 치명적인 상황'으로 경기가 중단될 경우 선수의 연봉 일부를 보류할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돼 있다.

현재 NBA는 유타재즈 소속 선수 뤼디 고베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지난 12일부터 경기가 중단된 상태다. 코로나19 사태가 사그라길 기미조차 보이고 있지 않아 NBA 구단들의 막대한 매출 손실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