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킹덤2' 반응 찾아봐, 사랑해 주셔서 감사"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3월 23일(월) 15:00 최종수정2020년 03월 24일(화) 08:56
킹덤2 김성규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킹덤2' 김성규가 반응을 찾아본다고 전했다.

배우 김성규 23일 오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2'(극본 김은희·연출 박인제) 관련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킹덤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 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주지훈)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성규는 극 중 창을 따르는 영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성규는 '킹덤2'의 누리꾼 반응을 찾아본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특성상 시청률이나 반응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에 김성규는 직접 유튜브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들어가 댓글을 확인한다고 했다.

김성규는 "시즌1에는 많이 안 봤는데, 시즌2에는 많이 찾아봤다. 유튜브 리뷰나 온라인 커뮤니티 리뷰들을 본 것 같다. 다행히 '킹덤2'에 대한 반응이 너무 좋아서 한시름 놓고 기쁜 마음"이라며 "영신 캐릭터를 많은 분들이 재밌게 보시는 것 같다. 액션에 대한 감탄도 많이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영신은 꼬질꼬질하다. 화려하거나 멋있지도 않은데 눈이 가고 신경이 쓰인다는 댓글을 봤다. 또 영신이 배불리 먹었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보고 참 많은 분들이 찰나도 놓치지 않는구나 싶었다. 이렇게 봐 주시고 애정 해주셔서 기분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영신이 좀비 탄생의 원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김성규는 "원흉이라면 원흉이다. 조금 더 넓은 마음으로 봐 주시면 좋겠다. 영신이 나쁜 목적으로 그런 게 아니었다"며 "그래서 시즌2에서는 더 열심히 뛰어다니고, 더 처절하게 싸웠다. 앞으로 이야기가 더 펼쳐질 수 있다는 뉘앙스가 있지 않냐. 그렇기에 영신은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더 처절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