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日시상식 '또' 최우수주연상…'블루아워'로 다카사키영화제 수상 영예

입력2020년 03월 23일(월) 15:42 최종수정2020년 03월 23일(월) 15:42
심은경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심은경이 영화 '신문기자'에 이어 '블루 아워'로 또 한 번 일본 대표 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화 '블루 아워'(감독 하코타 유코)의 주연 배우 심은경과 카호가 지난 22일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했다.

심은경은 22일(현지시간)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블루 아워'(감독 하코타 유코)의 또 다른 주연인 카호와 함께 최우수여우주연 부문 공동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다카사카영화제는 일본의 지역 영화제 중에서도 높은 신뢰도와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시상식이다. 뿐만 아니라 다카사카영화제는 작품성에 중점을 두고 수상작을 선정하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는 만큼 심은경의 수상은 그 의미가 크다.

심사위원들은 두 배우의 수상을 발표하며 "이야기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확실한 연기력과 표현력으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심은경은 "극 중 키요우라는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이기 때문에 매우 애착이 갔다.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카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로써 심은경은 앞서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로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받은 데 이어 또 한 번 일본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블루아워 심은경 / 사진=영화 포스터

'블루 아워'는 일상에 지친 30살 스나다(카호)가 할머니의 병문안을 위해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키요우라(심은경)와 함께 떠나는 힐링 무비다. 영화는 개봉 전부터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아시아뉴탈렌트어워즈에서 최우수감독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블루 아워'의 국내 개봉은 2020년 상반기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 측 "지디·제니 열애설? 아티스트 개인적…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
기사이미지
첩첩산중…연이은 학폭 논란에 방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말 그대로 첩첩산중이다. 연예계 학교…
기사이미지
유노윤호→한지민, '학폭' 물든 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학폭' 광풍에 허덕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