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한나, 코로나19 극복 위해 통 큰 기부 "62억원대 쾌척" [ST@할리웃]

입력2020년 03월 23일(월) 16:40 최종수정2020년 03월 23일(월) 16:40
리한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해외가수 리한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화 약 62억 원가량의 통 큰 기부를 했다.

21일(현지 시간) 미국의 연예 매체 TMZ에 따르면 리한나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을 위한 금액 500만 달러(한화 약 62억2500만 원)를 기부했다.

리한나의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사용될 전망이다. 의료 속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보호 장비, 중환자실 유지 관리, 백신 개발 가속화 및 질병 퇴치를 위한 기타 방법 등에 지원된다. 또한 호흡기 용품을 배포하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리한나의 이번 기부는 클라라 리오넬 재단을 통해 이뤄진다. 해당 재단은 리한나가 지난 2012년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전 세계의 빈곤 아동 청소년들의 교육 및 건강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리한나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매번 적극적인 자선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는 리한나는 2017년 하버드 대학으로부터 인도주의상을 받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