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도 시즌 조기 종료…SK·DB 공동 1위

입력2020년 03월 24일(화) 11:25 최종수정2020년 03월 24일(화) 12:04
KBL 이사회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여자프로농구, 프로배구에 이어 남자프로농구도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 센터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를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던 프로농구는 지난달 29일 전주 KCC 선수단이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숙소를 사용한 사실이 알려진 뒤, 3월1일부터 리그 일정을 전면 중단했다.

예정대로라면 KBL은 오는 29일부터 리그를 재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는데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국민 담화를 통해 실내 스포츠 자제를 권고한 점, 앞서 여자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먼저 시즌 조기 종료를 결정한 점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KBL은 시즌 조기 종료를 선택했다. 프로농구 시즌 조기 종료는 1997년 프로 출범 이후 23년 만에 처음이다.

한편 KBL은 리그 중단 전 성적으로 올 시즌 정규리그 순위를 인정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서울 SK와 원주 DB가 공동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