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또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경찰 수사 중

입력2020년 03월 26일(목) 11:09 최종수정2020년 03월 26일(목) 11:09
휘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휘성이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26일 조선일보는 사정기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씨도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휘성씨가 투약한 프로포폴 양이 많다고 보고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과거에도 프로포폴 투약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던 그는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며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한 바 있다. 에 휘성은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휘성은 2002년 YG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했으며 2017년 독립 레이블 '리얼슬로우 컴퍼니'를 설립해 독자적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